• 인사말

HOME > 정보센터 > 노동소식

제목 충북지역 노동자 건강관리 체계적 지원 등록일 2020.08.05 12:54
글쓴이 한길 조회 27
안전보건공단, 30일 충북근로자건강센터 개소, 전문 직업건강서비스 제공

충북지역 소규모사업장 노동자의 직무 스트레스나 작업과 관련된 질환 등 직업건강서비스를 무료로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과 안전보건공단(이사장 박두용)은 충북지역의 50인 미만 사업장 및 취약계층 노동자의 건강 보호를 위해 30일 충북 청주시에 충북근로자건강센터(이하 ‘충북센터’)를 설치.운영한다.

충북지역의 경우 최근 업무상 질병이 급증하고 있으나, 시간적·비용적인 면에서 전문적인 건강관리를 받기 어려웠다.
이에 따라, 공단은 건강관리 여력이 부족한 50인 미만 소규모사업장 및 현행 안전보건시스템으로 보호받기 어려운 사각지대에 있는 노동자의 보건관리자 역할을 하기 위하여 이번에 충북지역에 근로자건강센터를 개소했다.

충북근로자건강센터는 (사)대한산업보건협회가 운영하며, 전문의 및 간호사, 운동처방사, 산업위생기사, 심리상담사 등이 상주해 종합적인 직업건강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이용 시간은 평일(월~금)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탄력적으로 운영된다.
제공하는 서비스로는, △직종별 유해요인 파악을 통해 전문의(직업환경의학)상담, △작업관련성질환(뇌심, 근골) 예방상담, △작업환경컨설팅, △직무스트레스 예방상담, △안전보건 전문교육 등이 있다.

특히, 충북센터는 전국 근로자건강센터 중 최대 면적인 1천㎡로, 충북지역 노동자가 센터를 직접 방문하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사업장에서 단체 예약하면 건강센터 담당자가 직접 사업장에 찾아가 집단 상담을 제공한다.
이번 충북지역 개소에 따라 근로자건강센터는 전국에 모두 23개소가 운영된다.

안전보건공단 박두용 이사장은 “충북지역 소규모사업장 노동자에게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건강상담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업무상 질병 예방에 이바지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전문 건강 상담이 필요한 사업장 및 노동자의 적극적인 이용”을 당부하였다.

문  의 : 건강센터총괄팀 김광일  (052-703-07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