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사말

HOME > 정보센터 > 노동소식

제목 정부 “지역별 인력부족 원인 파악해 구인난 해소” 등록일 2024.02.05 18:00
글쓴이 한길 조회 53

비상경제장관회의서 3차 빈일자리 해소방안 발표

정부가 지역별 구인난 업종과 인력부족 원인을 파악해 통근 차량 제공과 기숙사 임차비 지원 등과 같은 맞춤형 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지역 제조업 등 주요 산업현장에서는 여전히 일할 사람을 구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런 내용을 담은 3차 빈일자리 해소방안을 발표했다. 지난 8월 기준 빈일자리 수는 22만1천개로 전년동월 대비 3천개 감소했다.

3차 빈일자리 해소방안은 △지역별 맞춤형 빈일자리 해소 프로젝트 △고용서비스 등 인프라 확충 △지역 외국인력 활용 강화 등이 골자다.

가령 10명 미만의 식료품 제조업이 구인난을 겪고 있는 충북지역에는 인근도시 유휴인력 발굴·매칭 및 통근차량·숙소 지원 등을 대책으로 세웠다. 식료품 제조 기업이 충북 음성·진천에 흩어져 있어 출퇴근 어려움으로 구직자들이 지원하지 않는다는 판단에서다.

또 여성인력 유입 확대를 위해 근로시간 단축·유연화 지원을 강화한다. 현재 간접노무비 월 30만원을 보조했지만 월 최대 60만원을 지원하고 교통비를 추가 지원하는 형식이다. 정년퇴직자를 1년 이상 계속 고용하면 지급하는 ‘고령자 계속 고용장려금’ 지원 수준도 확대된다. 변경된 안에 따르면 최대 2년간 월 30만원씩 지급하던 액수는 최대 1년간 월 80만원씩 지급할 수 있게 된다.

이 외에도 지방자치단체가 지역 중소기업의 근로환경, 근로조건 개선을 위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활용할 수 있게, ‘메뉴판’ 형식으로 정리해 제공한다. 기획재정부의 지역활성화투자펀드, 국토교통부의 노후산업단지 재개발 사업 등 관계부처가 운영하는 다양한 사업에 지원을 원하지만 어려움을 겪는 사업주들에게 노동부가 도움을 줄 계획이다.

내년 노동부 지역형플러스일자리예산은 650억원으로 편성돼 있다. 노동부는 관계부처 관련 예산을 포함하면 지역에 돌아갈 지원금은 더 많을 것으로 본다. 노동부는 개별 지자체와 협의를 거쳐 내년 1월까지 사업을 확정해 2월부터 사업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출처 : 매일노동뉴스(http://www.labor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