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사말

HOME > 정보센터 > 노동소식

제목 “민영화 중단” 공공운수노조 2만5천명, 2차 공동파업 선포 등록일 2024.01.31 16:57
글쓴이 한길 조회 69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대·경북대병원분회, 건강보험노조, 부산지하철노조 등 4개 공공기관이 오는 11일부터 파업에 돌입한다. 지난 9월 공공운수노조 철도노조의 1차 공동파업에 이어 2차 공동파업 일환이다.

공공운수노조는 5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차 공동파업 돌입을 선포했다. 이번 공동파업엔 의료연대본부 서울대·경북대병원분회, 건강보험노조, 부산지하철노조 등 4개 공공기관이 참여한다. 규모는 모두 2만5천명 정도다. 의료연대본부 서울대·경북대분회, 부산지하철노조는 무기한 파업을 선언했고, 건강보험노조 파업은 오는 17일까지 예정됐다.

앞서 공공운수노조 소속 국민은행·하나은행·현대해상 콜센터 노동자들도 지난 4일부터 사상 최초로 금융권 콜센터 공동 파업에 돌입한 상태다. 공공운수노조는 지난달 14일 철도노조 파업을 시작으로 11월까지 총 3회에 걸쳐 진행된다.

공공운수노조는 윤석열 정부의 △철도-전기 민영화 공세 △공공요금 폭탄 △의료영리화와 간호인력 충원 외면 △지하철 공익적자 방치 △지하철 안전인력 구조조정 등 공공성 후퇴 정책을 비판했다. 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파업은 공공성-노동권 확대를 통해 국민의 삶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며 “노동자와 서민에게는 공공요금 폭탄과 실질임금 삭감으로 고통을 떠넘기는 것이 윤석열 정부의 모습”이라고 했다.

실제 이번 정부의 민영화 시도에 대한 국민적 비판 여론은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공공운수노조가 여론조사기관 메타보이스에 의뢰해 지난 2∼3일 국민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69.9%는 공공기관 민영화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지하철 내 안전인력 추가 필요성에 대해선 72.6%가 동의했고, 공공요금 인상보다 정부 재정지원이 우선이라는 답변도 63.9%였다. 또 병원 최소인력 기준 법제화에 대해서도 58.3%가 동의, 윤석열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축소 정책 추진에 대해선 71.3%가 반대했다.

이에 공공운수노조는 노·정교섭을 요구하며 △민영화 중단 및 사회공공성 확대 △임금격차 축소 및 실질임금 인상 △직무성과급제 폐지 △인력충원 및 공공부문 좋은 일자리 확대 △노동개악-노조탄압 중단 등을 의제로 제시하고 있다.


* 노무법인 한길 블로그 

https://blog.naver.com/hanguilhrm/223339689160


* 출처: 한겨레

https://www.hani.co.kr/arti/society/labor/1110955.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