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사말

HOME > 정보센터 > 법령 및 판례

제목 임금체불 문제로 다투다가 ‘공사장 참극’ 등록일 2024.01.29 17:31
글쓴이 한길 조회 26

인천 건축현장 일용직50

십장에 흉기 휘둘러 숨지게해

본인도 고층서 뛰어내려 사망

 

임금 체불 문제로 다투던 건설현장 동료를 흉기로 살해한 50대 남성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

 12일 인천중부경찰서 등의 설명을 종합하면, 이날 오후 2시쯤 인천시 중구 운남동의 한 신축 아파트 공사장 11층에서 일용직 건설 노동자 ㄱ씨가 동료 ㄴ(50)씨를 흉기로 살해했다. 범행 뒤 ㄱ씨는 14층으로 올라가 아래로 뛰어내렸다. ㄱ씨는 체불 임금 문제로 ㄴ씨와 함께 건설현장을 찾았다가 말다툼을 하던 중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현장에는 공사 일정이 없어 ㄱ씨와 ㄴ씨만 있었고, 다른 목격자는 없다고 경찰은 전했다.

 ㄴ씨는 일용직 노동자를 고용해 건설현장에서 벽돌 공사를 하는 하도급업체에서 작업팀장격인 십장으로 일했다고 한다. 경찰은 숨진 2명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건설현장 동료 및 유족 등을 상대로 구체적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체불 임금 문제나 하도급 관계 등 정확한 내용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정하 기자jungha98@hani.co.kr


https://blog.naver.com/hanguilhrm/2233374107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