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사말

HOME > 정보센터 > 노동소식

제목 특수형태근로종사자 대상 고용보험 적용 관련 설문조사 결과 등록일 2020.11.11 09:25
글쓴이 한길 조회 45
-특수형태근로종사자 85.2%는 고용보험 가입 원해
- 주된 이직사유는 낮은 소득(67.8%), 근무여건 불만족(39.8%) 등이 많았으며, 일방적 계약해지 또는 계약기간 종료 등도 17.9% 응답

지난 10월 10일부터 20일까지 1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을 받은 특수형태근로종사자(이하, ‘특고’) 14개 직종 3,350여 명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특고의 고용보험 가입의사(85.2%)는 높았으며, 고용보험 가입을 꺼리는 이유로 ‘추가 비용부담’, ‘혜택을 받을 수 없음‘ 등을 꼽았다.
주된 이직사유는 ‘낮은 소득’, ‘근무여건 불만족’이 많았으나 ‘계약해지 또는 계약기간 종료’ 등도 17.9%로 응답했다.
월 소득 300만원 미만인 특고는 89.6%, 현 일자리에 2년 이상 종사하고 있는 특고는 76.7%로 조사됐다.

대부분(85.2%) 고용보험 가입의사가 있다고 응답
고용보험 가입 의사가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85.2%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직종별로는 학습지교사(92.4%)와 대여제품방문점검원(92.1%), 신용카드회원모집인(89.9%), 방문교사(89.1%), 대출모집인(87.9%)이 높았으며,골프장캐디(68.3%), 화물자동차운전사(79.0%), 택배기사(79.8%)는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으나 약 70% 이상이 가입을 희망했다.

성별로는 여성(86.1%)이 남성(83.9%)보다 가입의사가 다소 높았고, 연령별로는 40·50대의 가입의사가 더욱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별로는 월 200만원~300만원(87.2%)에서 높았으며, 400만원 이상(80.6%)에서 다소 낮게 조사됐다.
한편, 특고.프리랜서들도 고용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하는 "전국민 고용보험" 정책에 대해서는 68.4%가 인지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고용보험료는 임금근로자와 같은 수준 선호
고용보험 가입 시 고용보험료 적정 분담비율을 조사한 결과, ‘사업주와 종사자가 5:5로 동일하게 부담’(87.3%)하자는 비율이 높았으며,직종별로는 학습지교사(93.3%), 대여제품방문점검원(93.0%), 신용카드회원모집인(90.8%)이 높았다.
그 다음으로 ‘종사자가 일정비율 더 많이 부담’(7.1%), ‘종사자가 고용보험료 전액 부담’(5.6%)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고용보험료 적정 수준을 조사한 결과, ‘월 소득의 0.6%’(49.9%), ‘월 소득의 0.8%’(41.9%), ‘월 소득의 1.0%’(7.4%), ‘월 소득의 1.2%’(0.8%) 순으로 나타났다.

주된 이직사유는 낮은 소득이 가장 많았으며(67.8%), 일방적인 계약해지 또는 계약기간 종료 등도 17.9%로 나타나(중복응답)
주된 이직사유를 조사한 결과 1순위, 1+2순위 종합 모두 ‘소득이 너무 적어서’가 각각 50.6%, 67.8%로 가장 높았으며,다음으로 ‘업무시간, 작업량, 휴식.휴가 등 근무여건 불만족①’, ‘건강, 결혼, 육아 등 개인사정②’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① 근무여건 불만족: 1순위 18.8%, 1+2순위 종합 39.8%
② 개인사정: 1순위 15.7%, 1+2순위 종합 30.2%

‘회사의 일방적인 계약해지 또는 계약기간 종료로 인해서’ 이직한 경우도 1순위 7.9%, 1+2순위 종합 17.9%로 조사됐다.
14개 직종 중 13개 직종에서는 ‘낮은 소득’을 주된 이직사유로 선택했으며, 다만, 골프장 캐디의 경우는 ‘낮은 소득’보다 ‘근무여건 불만족’을 주된 이직사유로 꼽았다.

절반 이상(54.0%)은 과거 고용보험 가입 경험
과거 고용보험 가입여부를 조사한 결과, ‘있다’가 54.0%, ‘없다’가 46.0%로 나타났다.
고용보험을 가입한 적이 있는 직종은 가전제품설치기사(71.9%), 대출모집인(71.8%), 건설기계종사자(70.5%)의 순으로 높으며, 신용카드회원모집인(38.5%), 학습지교사(42.5%), 방문판매원(48.9%) 순으로 낮게 조사됐다.
한편, ’19.12월~’20.1월 특고로 종사한 분 중에 현재(’20.10월) ‘임금근로자로 고용보험에 가입’한 비율은 8.0%이고, ‘자영업자 고용보험에 가입’한 비율은 2.0%로 나타났다.

고용보험에 가입하기 어려운 이유는 비용부담이 가장 많았음
고용보험에 가입하기 어려운 이유를 조사한 결과, 1순위, 1+2순위 종합 모두 ‘고용보험에 가입하면 세금이나 국민연금, 건강보험료 등을 추가적으로 내라고 할 것 같아서’가 각각 31.7%, 55.4%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가입하고 싶지만 당장 고용보험료가 부담되어서①’, ‘일을 계속 할 수 있는 등 실업급여를 받을 수 있는 요건을 충족하기 어려워서②’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① 고용보험료 부담: 1순위 30.0%, 1+2순위 종합 41.4%
② 실업급여 요건충족 어려움: 1순위 18.4%, 1+2순위 종합 41.0%

14개 직종 중 12개 직종에서는 ‘고용보험에 가입하면 세금이나 국민연금, 건강보험료 등을 추가적으로 내라고 할 것 같아서’을 고용보험에 가입하기 어려운 이유로 선택했으며, 2개 직종(가전제품 설치기사, 화물자동차운전사)는 ‘가입하고 싶지만 당장 고용보험료가 부담되어서’를 선택했다.

한편, 현 일자리 종사기간은 2년 이상이 76.7%이며, 월평균 소득은 200만원 미만 69.5%로 나타남
현재 일자리 종사기간을 조사한 결과, ‘5년 이상’(52.5%), ‘1년 이상~2년 미만’(14.6%), ‘3년 이상~5년 미만’(12.6%),
‘2년 이상~3년 미만’ (11.6%) 순으로 나타났다.
현재 일자리에서 2년 이상 종사한 비율은 학습지교사(87.7%), 골프장캐디(81.8%), 대출모집인(80.7%) 순으로 높았으며,1년 미만 종사한 비율은 건설기계종사자(27.6%), 가전제품설치기사(24.0%), 택배기사(18.5%) 순으로 높았다.

월평균 소득을 조사한 결과, 100~200만원의 소득을 받는 분이 45.5%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100만원 미만이 24.0%로 조사됐다.
월평균 소득이 300만원 미만이 많은 직종은 대리운전기사(98.9%), 방문교사(98.1%), 대여제품방문점검원(96.6%)로 조사됐고, 300만원 이상은 가전제품설치기사(19.8%), 건설기계종사자(19.1%), 화물자동차운전사(16.1%)에서 높게 나타났다.
한편, "긴급고용안정지원금"에 대해서는 대부분(98.8%)이 도움이 되었다고 응답했다.

권기섭 고용정책실장은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특고 대다수가 고용보험 가입을 희망하고 있으며, 여성과 40.50대의 가입의사가 다소 높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라며,“주된 이직 사유를 ‘낮은 소득’이라고 하거나 회사의 일방적 계약해지 또는 계약기간 종료로 답한 분도 상당수 있어 특고에게도 실업급여가 필요하다는 점도 다시 한번 확인하였다.”라고 밝혔다.
또한, “설문조사를 통해 확인한 노무제공 실태와 애로사항에 대해서는 금번 정기국회 입법 논의과정에서 반영될 수 있도록 하고, 실업급여 수급요건 등 주요 내용에 대해서도 종사자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홍보해 나가겠다.”라고 하였다.
한편, “특고의 원활한 고용보험 적용을 위해 저소득 특고와 사업주의 고용보험료 부담을 덜어드릴 지원사업도 준비하고 있다.”라고 하였다.


문  의:  고용보험 사각지대 해소 기획단  곽수연 (044-202-7919),코로나19 대응 고용안정긴급지원단  이창주 (044-202-7225)
파일첨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