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사말

HOME > 정보센터 > 노동소식

제목 지하철 파업 D-1…7명 중 1명 인력감축안에 “안전 위협” 맞서 등록일 2024.06.10 17:05
글쓴이 한길 조회 15

서울 시내 지하철 개찰구 모습. 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공사) 노사가 파업 예고일을 하루 앞둔 8일 낮 핵심 쟁점인 인력 감축 문제를 두고 최종 교섭을 시작했다. 이날 교섭에 실패할 경우 노조는 9일 오전 첫차부터 파업에 들어간다. 공사는 노조가 파업에 돌입할 경우 필수 유지업무 인력과 대체 인력 등을 활용해 80% 이상의 운행률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양대 노총 소속 서울교통공사 노조 연합교섭단과 서울교통공사는 8일 오후 3시부터 예고된 파업 일정을 하루 앞두고 막판 교섭을 시작했다. 교섭의 핵심 쟁점은 ‘인력 감축’이다. 공사는 최근 2026년까지 2212명의 인력을 줄이겠다는 계획을 노조에 제시했다. 이는 현재 공사 전체 정원의 약 13.5% 수준이다. 공사는 연 1조원 안팎의 대규모 적자를 내고 있어 인력 감축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반면 연합교섭단은 무리한 인력 감축이 시민의 안전 문제와 직결될 수 있다며 감축안 철회를 요구했다. 교섭단은 “노조는 필연적으로 지하철과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게 되는 인력 감축과 안전업무 외주화는 해법이 될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공사와 연합교섭단은 지난 7월부터 10차례 교섭하고 서울지방노동위원회의 두 차례 조정 회의까지 거쳤으나 타협점을 찾지 못했다. 지난달 16일 열린 쟁의행위 찬반 투표에서 찬성 73.4%로 가결됐다.

노조 쪽은 이날 오후 한겨레에 “인력감축, 안전업무 외주화에 대한 회사쪽의 입장 변화만 기대하고 있을 뿐 현재로서는 접점이 찾아졌다고 볼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달 23일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인력감축 방안에 대해 “서울교통공사 경영 합리화를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으며, 백호 서울교통공사 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협상의 여지가 없다”고 밝히는 등 노조와 입장 차가 큰 상황이다.

교섭 결렬로 파업이 이뤄질 경우 노조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파업을 하게 된다. 지난해에는 총파업 첫날인 11월 30일 밤 극적인 협상 타결로 하루만에 파업이 종료됐다. 파업이 시작되더라도 노사가 맺은 ‘필수 유지업무 실무 협정’에 따라 평일 기준 1~4호선 65.7%, 5~8호선 79.8%의 운행률은 유지된다. 공사 쪽은 “(파업 돌입 시) 필수유지업무 인력과 대체 인력 등을 확보해 평일 기준 오전 7~9시 출근길에는 100%, 나머지 시간에는 80% 정도 수준의 운행률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현은 기자 mix@hani.co.kr

지하철 파업 D-1…7명 중 1명 인력감축안에 “안전 위협” 맞서 (hani.co.kr)


*노무법인 한길 블로그

[수원 노무사] 지하철 파업 D-1…7명 중 .. : 네이버블로그 (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