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사말

HOME > 정보센터 > 노동소식

제목 "인천교육청 학교 급식실 500곳 개선 약속, 실제 착공 0곳" 등록일 2024.06.10 17:04
글쓴이 한길 조회 12

노조·시민단체 '공동대책위원회' 발족 후 기자회견

13일 오후 인천시교육청 앞에서 급식노동자와 노동계, 학부모와 시민단체로 구성된 '학교급식실 폐암·산재 추방 및 무상급식 지키기 인천지역 공동대책위원회' 발족 기자회견에서 폐암 판정을 받은 급식실 종사자가 발언을 하고 있다. 2023.11.13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폐암 문제 등 정부 제 역할 못해"

산재 생계 대책·인력 충원 촉구

인천지역 학교 급식실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 잇따라 폐암에 확진(10월17일자 6면 보도=급식조리실 '살인 연기'… 환기대책은 '착공 연기')되자 노조가 공동대책위원회를 조직해 대응하기로 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인천지역본부는 13일 '학교급식실 폐암·산재 추방 및 무상급식 지키기 인천지역 공동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 발족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와 교육청이 역할을 다하지 못한다면 학교 급식노동자와 노동계, 학부모와 시민단체가 하나의 힘으로 죽음의 급식실을 막아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천지역 학교 급식실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 잇따라 폐암에 확진되자 시민·사회단체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인천지역 노동조합, 시민·사회단체, 정당 등이 대책위를 구성한 것이다.

인천시교육청이 지난해 인천지역 학교 급식실 종사자 1천847명(10년 차 이상, 만 55세 이상)을 대상으로 건강진단을 한 결과 15명에게서 폐암으로 이어질 수 있는 결절이 발견됐다.

이 가운데 4명은 폐암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올해 5월부터는 10년 차 미만, 만 55세 미만으로 대상 범위를 확대해 폐 CT 검진을 진행 중인데, 현재까지 2명이 추가로 폐암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6명이 됐다.

대책위는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이 지난 6월 500여 개 학교의 모든 환기시설을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는데, 공사가 진행된 곳은 한 곳도 없다"며 "폐암으로 투병 중인 노동자들은 유급 병가를 60일까지만 사용할 수 있고, 산업재해는 1년만 보장돼 이 기간이 끝나면 치료비와 생활비를 홀로 감당해야 하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폐암이 확진된 한 급식실 직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내가 일했던 급식실은 4명이 학생과 교사 등 400여 명의 음식 조리와 배식, 식수 관리 등을 책임졌는데 물 마시는 시간, 화장실 갈 시간도 빠듯할 정도로 바빴다"며 "세척 시간에는 환기시설도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곳에서 독한 약품 냄새를 맡아야 했다"고 증언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이 급식을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면서 아프고 힘든 것도 버텼는데, 폐암 진단 후 우울증과 불면증에 시달렸다"며 "교육청이 지원 방안과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시민들이 관심을 가져달라"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이날 ▲폐암 산재 피해자를 위한 복무 및 생계 대책 마련 ▲급식노동자 폐암 산재 예방 대책 마련 ▲노동 강도 완화 위한 인력 충원 등을 인천시교육청에 촉구했다.

/변민철기자 bmc0502@kyeongin.com

경인일보 : "인천교육청 학교 급식실 500곳 개선 약속, 실제 착공 0곳" (kyeongin.com)


*노무법인 한길 블로그

[수원 노무법인] "인천교육청 학교 급식실 5.. : 네이버블로그 (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