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사말

HOME > 정보센터 > 노동소식

제목 국토부 산하 기관 절반이 장애인 의무고용 미달 등록일 2024.02.08 08:10
글쓴이 한길 조회 67

14곳만 의무 고용률 3.6% 넘겨


국토교통부 산하 28개 공공기관 중 절반이 지난해 장애인 의무 고용률을 채우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학용 국민의힘 의원이 10일 국토부로부터 산하기관별 장애인 고용률 및 장애인 고용부담금 납부 내역을 받아 분석한 결과, 국토부 산하 28개 기관 중 지난해 의무 고용률 3.6%를 채운 기업은 14곳에 불과했다. 전체의 절반만 정부가 제시한 의무 기준을 준수했다는 것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해 고용률이 3%에 그쳐 10억8700만원의 고용부담금을 납부해야 했다. 한국국토정보공사(2.76%)는 4억9900만원, 한국철도공사(3.54%)는 4억6400만원을 부담했다. 고용률이 가장 낮은 조직은 공간정보품질관리원으로 0.9%에 그쳤고, 새만금개발공사(2.02%), 주택관리공단(2.4%), 코레일유통(2.77%), 코레일로지스(2.79%) 등도 2%대였다.

반대로 고용률이 가장 높은 곳은 한국도로공사서비스(17.2%)였으며, 국립항공박물관(10.81%), 항공안전기술원(7.10%), 한국도로공사(6.10%), 국토안전관리원(5.99%), 에스알(5.37%),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5.2%) 차례로 높았다.

상당수 공공기관은 올해도 기준을 넘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의무 고용률 기준을 넘지 못한 14개 기관 중 주택관리공단(1.52%, 이하 7월 말 기준), 새만금개발공사(2.0%), 한국국토정보공사(2.68%), 코레일로지스(2.76%), 코레일네트웍스(3.4%), 한국철도공사(3.49%), 한국공항공사(3.51%),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3.52%) 등 9개 기관은 올해도 장애인 고용률이 3.6%에 못 미쳤다.

최종훈 기자 cjhoon@hani.co.kr

국토부 산하 기관 절반이 장애인 의무고용 미달 (hani.co.kr)

국토부 산하 기관 절반이 장애인 의무고용 미달 : 네이버 블로그 (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