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사말

HOME > 정보센터 > 법령 및 판례

제목 국민연금공단 노동자 6천300명 하루 파업 등록일 2024.07.09 15:53
글쓴이 한길 조회 17

연금개악·직무급제 저지와 실질임금 인상 요구

 

국민연금공단 노동자 6300명이 28일 하루 파업했다.

공공운수노조 국민연금지부(위원장 이재강)는 이날 오후 전북 전주시 국민연금공단 본부 앞에서 국민연금 노동자 총파업 대회를 개최했다. 지부는 수도권 지회 조합원을 제외한 3500여명의 조합원이 이날 대회에 참석했다고 알렸다.

국민연금공단 노사는 19차례 실무교섭을 했으나 직무급제 도입과 실질임금 인상 등에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지부는 연금개악 저지 직무급제 저지 실질임금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지부는 보험료율을 인상하고 늦게 받고 위험자산을 확대하며 기금운용을 하겠다는 방안을 내놓은 정부의 연금개악안은 무책임하다정부는 국민연금 제도 개혁에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부는 수년간 임금인상이 정체된 점도 문제로 꼽았다. 오종헌 지부 정책위원장은 통상임금 소송으로 보상받기로 한 임금을 총액인건비에 포함해 별도 재원을 마련해 달라 요구한 끝에 지난해 임금교섭에서 합의해 54억원(전체 조합원 대상)가량을 임금인상분에 반영하기로 했지만 현재까지 이행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보건복지부 내 유사한 업무를 하는 국민건강보험공단 동일 직급과의 임금격차가 1천만원까지 벌어지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이재강 위원장은 최근 정부의 연금개악 보고서는 세대별로 보험료를 차등 인상하고 보험을 확정기여 방식으로 전환하는 안이라며 연금 민영화 압박에서 국민연금을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지부는 사측이 직무급제 등에 대해 전향적인 입장을 보이지 않을 경우 다음달 파업을 재개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는 시민·사회단체 연대체인 민영화저지·공공성확대 시민사회 공동행동이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노후와 노동권을 지키는 연금노동자의 파업 투쟁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김은정 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은 정부가 내놓은 안의 문제점은 국민연금이 반토막 날 수 있고 현실 가능하지 않은 방안이라는 점이라며 공적연금 제도에 대한 불신을 키우고 제도의 기반인 사회적 연대의 가치를 훼손하는 윤석열 정부에 저항하는 연금노동자에 지지와 응원을 보낸다고 밝혔다.

정소희 기자 sohee@labortoday.co.kr


https://blog.naver.com/hanguilhrm/223506812598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