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사말

HOME > 정보센터 > 노동소식

제목 청년 정책의 주인공은 나야 나! 등록일 2018.01.11 11:03
글쓴이 한길 조회 1345

- "청년고용정책 참여단 제4기" 발족-

“청년을 빼고 청년 정책을 논할 소냐?”. 청년이 직접 정책을 모니터링하고, 개선의견을 내는 "청년고용정책참여단 제4기" 이, 1월 6일 발대식을 갖고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 

고용노동부(장관 김영주)와 한국고용정보원(원장 이재흥)은 성별.지역별.연령별.취업상태별로 다양한 255명의 청년을 선발하여 청년고용정책참여단(이하 ‘참여단’)을 구성하였다.

이번 참여단은 그간 재학생 위주의 구성에서 벗어나, 취업준비생과 취업중인 청년들도 다수 참여, 다양한 청년들의 의견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제4기 참여단은 현재 문재인 정부에서 추진 중인 "청년 일자리 대책" 에 대해 “온라인 설문조사(1.10~16)”와 “지역별·주제별 간담회(1.22~31)” 등 다양한 형식을 통해 의견을 낼 예정이며, 일부 청년들은 “정책 심층분석팀”에 참여, 스스로 청년 일자리 사업을 발굴하고 설계하는 과정에 참여한다. 

1월6일 발대식에서는 255명 청년이 모두 참여, 앞으로의 활동 계획을 공유함과 동시에, 청년들의 취업 애로사항을 털어놓고, 그 해결 방안을 정책 담당자와 함께 모색하는 토크콘서트를 진행하였다.

이 자리에서 청년들은 “①취업준비에 드는 면접비용, 자격증 교재비용 등이 부담스럽다”, “②기업의 채용기준을 알 수 없어 스펙 쌓기에 집중할 수밖에 없다”, “③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임금격차 때문에 취업준비기간이 길어지더라도 대기업에 취업하려 한다”는 취업현장에서의 애로사항을 이야기하였고, 김덕호 청년여성고용정책관은 청년들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에서 추진 중인 “청년구직촉진수당”, “블라인드 채용 확산”, “청년내일채움공제” 등의 정책을 소개함과 동시에, 정부의 지원이 부족한 부분에 대해서는 이번 참여단 활동을 통해 적극 의견을 내줄 것을 당부하였다.

 4년제 대학을 졸업하고 현재 취업 준비 중인 한 참여단원은 “너무 현실과 동떨어진 청년 정책과 매번 쏟아져 나오는 졸업생들의 현실을 잘 알리고 싶다”면서, “활동하는 기간만큼은 취업 정책에 대한 청년의 목소리를 반영한 정책을 만드는 데 한 몫 해낼 수 있는 수많은 청년 중의 한 사람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덕호 청년여성고용정책관은 “청년 일자리 정책은 청년들의 삶 전반에 대한 종합적 접근을 통해 해결이 가능한데, 오늘 청년들을 직접 만나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어 매우 의미있는 시간이었다”면서, “여기 계신 청년 여러분들의 청년 일자리 정책의 주인공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여러분의 삶에 도움이 될 정책을 만드는데 함께해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  의:  고용노동부 청년고용기획과 용다솜 (044-202-7493)
          한국고용정보원 청년정책허브추진단 정동열 (043-870- 8305)

출  처:  http://www.moel.go.kr/news/enews/report/enewsView.do?news_seq=83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