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사말

HOME > 정보센터 > 노동소식

제목 근로복지공단, 산재노동자 집중재활치료 이용 기회 대폭 개선 등록일 2018.06.04 16:09
글쓴이 한길 조회 844

산재노동자들의 집중적인 전문재활치료 이용 기회가 대폭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근로복지공단(이사장 심경우)은 산업재해를 당한 환자의 초기 치료단계에서부터 집중적인 전문재활치료를 제공하기 위해서 재활인증병원을 현재 58개소에서 112개소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재활인증병원은 집중재활치료를 제공하기 위해 2010년부터 산재보험 의료기관 가운데 전문적인 재활치료에 관한 인력?시설등을 심사하여 우수 의료기관을 지정하고 있다.

이번 54개 추가 지정에 따라 기존 58개소를 포함하여 서울.강원권 20개, 부산.경남권.18개, 대구.경북권 15개, 인천.경기권 24개, 광주.전라.제주권 23개, 대전?충청권 12개 등 전국에 112개소를 운영하게 된다.

재활인증병원은 건강보험에서 인정되지 않는 재활치료를 추가로 할 수 있고, 산재환자 중 ‘뇌혈관.척추.견관절.고관절.슬관절의 질환’으로 재활인증병원에서 치료받는 집중재활치료 대상에 대하여 관리료(1일당 입원 1만원, 통원 6천원)를 지급받는다.
 
심경우 이사장은 “근로복지공단은 산재보험 전문 재활 의료전달체계 구축 및 전문재활의료 영역의 리더로서 보험 수가 개발, 보급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의:  요양부 황갑주 (052-704-7482)

출  처:  고용노동부

링  크:  http://www.moel.go.kr/news/enews/report/enewsView.do?news_seq=88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