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사말

HOME > 정보센터 > 노동소식

제목 장애학생 일자리에 교육.복지.고용 원스톱 지원 등록일 2018.04.25 09:18
글쓴이 한길 조회 369

- 장애학생 생애주기별 맞춤 취업지원 위해 관계부처 공동 협력 나서 -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상곤).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고용노동부(장관 김영주)는 장애학생 직업평가.직업교육.고용지원.사후관리를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체계를 구축하였다.

이를 위해 4월 25일(수) 국립특수교육원에서 교육.복지.고용 3개 부처 차관과 국립특수교육원(원장 김은숙), 한국장애인개발원(원장 최경숙),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사장 조종란)이 참여하여 업무협약서를 체결하였다. 이번 협약체결로 장애학생 일자리 및 취업지원과 관련하여 장애유형 및 정도를 고려한 생애주기별 맞춤 취업지원이 원스톱으로 가능하게 되었다.

협약체결 이후 각 기관은 유사사업을 중복으로 추진했던 취업지원 서비스를 각 기관의 특성에 맞게 단계별로 전문화하고 연계성을 강화하여 장애학생 취업지원이 더욱 촘촘하고 효율적으로 이루어지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특수학교 전공과 및 학교기업, 통합형 직업교육 거점학교를 중심으로 직업현장에서 실질적으로 필요한 지식, 기능, 태도 등을 교육?훈련하는 기능을 강화하고, ’18년 특수학교 자유학기제 164교 전면시행으로 중학교 과정부터 진로체험기회를 확대하며, ’20년부터 중등과정을 운영하는 184교 특수학교에 진로전담교사를 순차 배치하여 장애학생 진로탐색 및 미래 진로설계를 지원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는 중증의 장애학생들도 일자리 경험을 가질 수 있도록, 직업평가 기능을 강화하고, 특수교육-복지 연계형 일자리 사업을 청년장애일자리로 확대.개편하며, 직무지도원 배치 등 지원체계도 강화할 계획이다.

고용노동부는 학령기 장애학생의 취업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발달장애인 전용 훈련센터를 금년 7개소에서 ’22년까지 각 시.도별로 설치?확대하며, 특수학교(급)의 취업 특별직무과정 운영을 위한 설치비용 및 장애학생 직무.취업역량 향상을 위한 기능훈련 전문가를 지원하여 특수교육 인프라와 연계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장애학생의 직업평가를 통해 취업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취업준비프로그램을 제공하며, 고등학교 1학년까지 참여대상을 확대하여 보다 많은 장애학생이 맞춤형 취업지원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협약식 이후 진로.직업교육 담당교사 및 취업지원 유관기관 간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2018 장애학생 취업지원 확대 워크숍’이 진행되었다.

 워크숍에서는 17개 시.도 교육.복지.고용 담당자인 특수교사, 직업재활상담사, 직업능력평가사가 모여 지역단위 협의체 구성 및 효과적인 통합지원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하였다.

참석자들은 지역사회 우수협력사례를 공유하고, 효과적인 취업지원을 위한 각 기관의 역할과 과제, 추진절차와 과정, 구체적인 실행 방법 등을 공유하면서 실행의지를 높였다. ☞ [붙임 3] 참조

이번 협약을 계기로,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관계부처 및 기관 연계?협력 강화로 장애학생 취업기회 확대 및 진로가 다양화될 것이며, 장애학생 및 가족의 불편이 해소되고 장애인 가족의 삶의 질이 실질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 라고 밝혔으며,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은, “부처 간 협업을 통해 장애학생을 중심으로 직업훈련 및 일자리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어 청년장애인 일자리 확대와 질적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기대감을 표하였다.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은, “장애학생에 대한 조기 진로지도 및 체계적인 직업체험을 전 학년으로 확대하고, 부처간 연계를 통해 생애주기별로 이력을 관리하여 장애학생의 일자리 기회 확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문  의:  장애인고용과 임선호 (044-202-7483)

출  처:  http://www.moel.go.kr/news/enews/report/enewsView.do?news_seq=8706